HOME / 문서공유 / /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 썸네일 1page
1/1
  • 1 page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서식번호
TZ-SHR-659033
등록일자
2016.08.31
분량
24 page / 3.97 MB
포인트
700 Point 문서공유 포인트 적립방법 안내
파일 포맷
한글(hwp)
후기 평가

0

0건의 후기보기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에 대해 기술한 리포트 참고자료입니다.

세종소재측우기신소재공학부세종대왕국가경영자격루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1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2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3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4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5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6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7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8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9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10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11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12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13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14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15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16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17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18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19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20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21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22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23 세종대왕의 국가경영(신소재공학부) #24

1장 들어가는 글...

2장 하늘의 뜻을 읽어내다 - 천문학 -
1. 간의
2. 규표
3. 혼천의
4. 천문도
5. 측우기와 수표
6. 천문학의 발전 이유

3장 해와 물이 시간을 알려 주다
1. 앙부일구
2. 자격루
3. 옥루

4장 나무에서 금속으로 - 금속활자 -
1. 목판 인쇄술
2. 활자 인쇄술
3. 고려시대 활자 인쇄술
4. 조선의 금속 활자 인쇄술


5장 세종 시대 최고의 과학자 - 이천 -

6장 조선 시대를 대표하는 공학자 - 장영실 -

7장 세종대왕의 과학적 업적이 후대에 미치는 영향

참고자료

세종대왕의 국가경영  공학도의 입장에서 바라본   세종대왕의 국가경영   
들어가는 글.

5천년이라는 오랜 역사를 가진 한국은 지리적인 요인으로 인해서 예로부터 중국 문명의 강한 영향을 받아 왔다. 실질적으로 한국의 과학의 역사는 중국의 과학사의 한 지류라고 할 수 있지만, 거의 모든 경우에 있어서 중국의 과학과 기술은 한국인에게 그래도 받아들여지지 않고 한국의 자연, 기후와 풍토에 어울리게 변형, 발전시켜왔다

한국인은 중국의 선진적인 과학 기술을 받아들이는 데 언제나 진취적이었지만, 그러면서도 그것을 한국인에게 편리하고 그 자연에 조화되게 변형시켜온 것이다.

이러한 한국의 창조적인 과학 기술의 발전에 있어서 세종대왕의 업적은 실로 대단한 것들이다. 32년의 재위 기간 동안 천문, 역산, 의약, 농업, 도량형과 음악, 그리고 인쇄와 화약기술에 이르기까지 세종대왕의 업적은 다양하고도 뚜렷하다

이러한 세종대왕의 과학적 업적들과 그의 밑에서 이렇게 많은 일들을 이룰 수 있도록 도움을 준 과학자들에 대하여 조사하고, 그러한 것들이 후대에 미치는 영향에 관하여 논하여 보기로 하였다. 하늘의 뜻을 읽어내다-천문학-  
[동궐도] 1830년대 그려진 천문대의 옛 그림.
그림 한가운데 보이는 관측대가 창경궁 관천대이다.
세종대왕의 천문 역산학에서의 업적을 살펴보려면 우선 어떤 천문 기구들이 만들어 졌는지 살펴보면 좋을 것이다.
1) 간의

-천문 관측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장치로 세종대왕이 만들어 세운 것으로는 먼저 간의(簡儀)를 들 수 있다. ‘간의’란 이름은 그 전까지 널리 사용된 혼천의(渾天儀)라는 장치보다 개량했다는 뜻에서 간단한 장치란 의미로 붙인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 혼천의와 간의를 얼핏 비교해 보면 간의가 더 크고 복잡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세종 14년(1432) 7월 세종대왕은 신하들과 이야기하다가 정인지에게 천문 기구를 만들 것을 명령하였다. 세종대왕은 먼저 간의부터 만들라고 지시했으며, 이 지시에 따라 정인지가 옛 제도를 연구하고, 이천이 실제 제작을 담당하여 만들어 낸 것은 나무로 만든 목간의(木簡儀)였다

나무 간의로 천문 관측을 해 보고 자신을 얻은 이들 학자들은 이어서 청동제의 간의를 크게 만들어 경복궁 경회루 연못 북쪽에 높은 대를 세워 그 위에 설치해 놓았다. 많은 엿 기록이 그렇듯 세종대왕 때의 간의가 얼마나 컸는지는 지금 알 길이 없다

그것은 얼마 견디지 못하고 사라졌던 것으로 보이고, 그 크기에 대한 기록은 남아 있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간의를 올려 세워 놓았던 강의대의 크기는 알 수가 있다

경회루 연못 북쪽에 세운 간의대는 돌을 쌓아 만들었는데, 높이가 31자, 길이가 47자, 너비가 32자라고 되어 있다. 대략의 높이는 7m에 가까웠고, 가로 세로가 각각 7m, 10m 쯤 되는 크기였던 것이다

여기 올려 세운 간의였으니, 아마 그 크기에 걸맞는 것이었음이 분명하다. 미루어 보건대, 지금 중국 남경(南京)의 자금산 천문대에 남아 있는 중국의 간의와 비슷한 크기였을 것이라고 우선 판단할 수 있다

중국에 남아 있는 간의는 지름이 거의 2m나 되는 몇 개의 청동 고리들로 구성되어 있다. 세종의 간의 역시 비슷한 크기의 고리들로 만들어졌을 텐데, 한가운데의 적도환(赤道環), 백각환(百刻環), 사유환(四游環)이라는 3개의 고리만이 서로 연결되어 있고, 나머지 고리들은 앞뒤로 옮겨 관측을 간편하게 재구성했다는 뜻에서 간의라 부른 것이다   (이하 생략)

서식 별점

0/5

0개의 별점

  • 0%
  • 0%
  • 0%
  • 0%
  • 0%

후기작성사용후기를 작성하시면 문서공유 100 point를 적립해 드립니다.

서식별점

0/120

사용후기 (0)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추천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