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서공유 / /

민법상토지거래허가와 관련된 판례이론 연구(민법) - 썸네일 1page
1/1
  • 1 page

민법상토지거래허가와 관련된 판례이론 연구(민법)

서식번호
TZ-SHR-141275
등록일자
2014.04.12
분량
3 page / 32.0 KB
포인트
700 Point 문서공유 포인트 적립방법 안내
파일 포맷
한글(hwp)
후기 평가

0

0건의 후기보기

등록자

cw****** 브론즈

등급별 혜택보기

민법상 토지거래허가와 관련된 판례이론 연구(민법)에 대해 기술한 리포트 참고자료입니다.

민법상관련된판례연구토지거래가처분민법판례토지연구

1장 유동적 무효
1. 허가에 의한 소급적 유효
2. 새로운 계약체결 불요
3. 허가의 성질

2장 유동적 무효 상태에서의 법률문제

1. 이행청구 등
2. 처분금지가처분
3. 허가신청협력의무
4. 제565조에 기한 계약의 해제
5. 무효의 주장과 취소

3장 확정적 무효가 되는 경우
1. 불허가 처분
2. 협력의무거절
3. 정지조건의 불성취

4장 확정적 유효가 되는 경우

민법상 토지거래허가와 관련된 판례이론 연구 (민법)
1.유동적 무효
1) 허가에 의한 소급적 유효

대판 xxxx. xx

xx. 91다21435 ㈀ 국토이용관리법상의 규제구역 내의 토지 등의 거래계약은 관할관청의 허가를 받아야만 그 효력이 발생하고 허가를 받기 전에는 물권적 효력은 물론 債權的 效力도 발생하지 아니하여 無效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 그러나, 허가받을 것을 전제로 한 거래계약일 경우에는 일단 허가를 받으면 그 계약은 소급하여 유효한 계약이 되고, 이와 달리 불허가가 된 때에는 무효로 확정되는 것으로서 허가를 받기까지는 流動的 無效의 상태에 있다고 보아야 한다.
2) 새로운 계약체결 불요

대판 xxxx. xx

xx. 90다12243 허가받기 전의 상태에서는 거래계약의 채권적 효력도 전혀 발생하지 않으므로 권리의 이전 또는 설정에 관한 어떠한 내용의 이행청구도 할 수 없으나 일단 허가를 받으면 그 계약은 소급해서 유효화되므로 허가 후에 새로이 거래계약을 체결할 필요는 없다

3) 허가의 성질

대판 xxxx. xx

xx. 90다8176 같은 법 제21조의3 제1항 소정의 허가가 규제지역 내의 모든 국민에게 전반적으로 토지거래의 자유를 금지하고 일정한 요건을 갖춘 경우에만 금지를 해제하여 계약체결의 자유를 회복시켜 주는 성질의 것이라고 보는 것은 위 법의 입법취지를 넘어선 지나친 해석이라고 할 것이고, 규제지역 내에서도 토지거래의 자유가 인정되나 다만 위 허가를 허가 전의 유동적 무효 상태에 있는 법률행위의 효력을 완성시켜 주는 인가적 성질을 띈 것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2.유동적 무효 상태에서의 법률문제
1) 이행청구 등

대판 xxxx. xx

xx. 97다4357 규제구역 내의 토지거래계약은 허가 받기 전의 상태에서는 거래계약의 채권적 효력도 전혀 발생하지 않으므로 권리의 이전 또는 설정에 관한 어떠한 내용의 이행청구도 할 수 없고, 또한 채무불이행을 이유로 거래계약을 해제하거나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도 없다

2) 처분금지가처분
   (이하 생략)

서식 별점

0/5

0개의 별점

  • 0%
  • 0%
  • 0%
  • 0%
  • 0%

후기작성사용후기를 작성하시면 문서공유 100 point를 적립해 드립니다.

서식별점

0/120

사용후기 (0)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추천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