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서마켓 / /

노틀담대성당과 퐁피드센터 비교서술 - 썸네일 1page
1/3
  • 1 page
  • 2 page
  • 3 page

노틀담대성당과 퐁피드센터 비교서술

서식번호
TZ-SLE-7284857
등록일자
2023.09.18
분량
3 page
판매가
2,000
파일 포맷
한글(hwp)
조회
2건

등록자

kk**** 브론즈

등급별 혜택보기

노틀담대성당과 퐁피드센터 비교서술 자료입니다

  • 한글(hwp)한글(hwp)
노틀담대성당노틀담대성당퐁피드센터퐁피드센터비교서술비교
연관 추천자료
  • 노틀담대성당과 퐁피드센터 비교서술 1 page
  • 노틀담대성당과 퐁피드센터 비교서술 2 page
  • 노틀담대성당과 퐁피드센터 비교서술 3 page

전체 3 page 중 3 page까지 미리보기가 가능합니다.

소개글

노틀담대성당과 퐁피드센터 비교서술 자료입니다

저작시기 : 2023년 1월

본문내용

노틀담대성당과 퐁퓨드 센타의 도시 · 건축적 관계를 비
교 서술
노틀담대성당
퐁퓨드 센타
도시적 서술
위엄 있는 직사각형의 쌍탑, 뾰족한 첨탑, 화려한 스
테인드글라스, 웅장한 파이프 오르간 등과 같은 위대한 유산으로 이루어진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상징적인 역사 유적지다. 파리의 중심부를 가로지르는 센강에 위치한 시테섬 가운데 위치한 노트르담 대성당은 고딕 양식의 최고 걸작으로 꼽힌다. 하지만 1789년부터 1799년에 이르는 프랑스 혁명을 거치면서 상당수 파괴되거나 훼손이 된다. 19세기에 이르러서야 복원되기 시작했고 오랜 시간 복원되고 보수 공사를 시행한 노트르담 대성당은 프랑스에서 가장 귀중한 역사 유적지와 관광지로 거듭났다.
퐁피두센터는 적색, 청색, 녹색의 파이프가 밖으로 드
러나 있고 유리로 되어있으며 원형의 에스컬레이터가 외관에 있는 특이한 건물이다. 21세기형 루브르 박물관이라고도 할 수 있는 퐁피두센터 또한, 오늘날 수많은 건축가에게 풍부한 영감을 제공하며, 20세기 현대 건축물의 상징적인 존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하지만 퐁피두센터도 새로운 입면 유형과 그 구성은 처음부터 논쟁의 대상이 되었다. 같은 시대의 많은 사람은 이 건물이 공장 같다고 생각했고, 이 건물이 장소와 용도와는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현재의 퐁피두센터는 문화센터로서 만의 역할을 넘어 삶의 일부가 되었으며 도시 내에서 가장 눈에 띄는 랜드마크가 되었다. 주변 건물보다 두 배나 높으며 파리 어디에서나 보이는 정말로 기념비적인 건물이 되었다. 퐁피두센터가 지어질 무렵 그 일대 도심의 보행자 공간은 무질서 그 자체였다. 하지만 현재 퐁피두센터의 전면광장은 르네상스 시대 이탈리아의 이상적인 도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도시 디자인은 21세기 각 국가와 도시가 가장 많이
신경을 쓰는 것 중 하나다.
도시 디자인이 어려운 이유는 현재가 아닌 미래에도 유
효한 작품을 내놓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미래를 보고 달리는 것이 말처럼 간단하지 않다. 사람들의 반대에 부딪힐 수도 있고, 도시 디자인을 앞장서서 추진하는 이들의 안목과 취향이 떨어질 수도 있다. 하지만 반대에 부딪히거나 건축물이 손상되고 파괴되었을 때 끊임없는 생각과 노력을 통해 마침내 노트르담 대성당과 퐁피두센터와 같은 도시를 대표하는 건축물이 만들어지고 사람들의 인정을 받게 되는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노틀담대성당
퐁퓨드 센타
건축적 서술
중세 고딕건축의 정수라 할 수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보이는 방향에 따라 다르게 보이는 전후좌우의 외관과 성당 내부의 화려한 스테인드글라스 장식 등으로 유명한 곳이다. 신은 빛을 의미 했으므로 신의 모습을 나타내기 위한 고딕 건축양식에서 빛의 의미는 중요하게 되어 창으로써 빛을 유입하여 환상적인 색광을 내는 스테인드글라스가 발달하게 된다. 원색 색유리의 개발로 색체의 강렬함과 상징적이며 화려한 장식 형태를 보여주었고 스테인드글라스를 통해 유입되는 빛은 내부공간을 신성한 빛으로 가득 채워진 종교적 공간을 창출했다.
푸른색, 붉은색, 노란색과 녹색을 바탕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북쪽 장미창은 1250년경 제작 당시의 모습을 간직 하고 있으며, 구약 성경의 내용을 담고 있고, 남쪽 장미창은 복원된 것으로 붉은색이 주를 이루며 사도들과 순교자들에게 축복을 주는 신약 성경의 내용을 담고 있다.
‘노트르담 대성당‘과 같은 건축물의 우뚝 솟은 첨탑은
하느님과 인간과의 관계를 보여 주며, ‘장미창‘을 통한 빛은 하나님의 이미지를 생각하게 하고, 하늘의 빛을 빌려 온 듯한 느낌을 주지만, 1977년 유리와 철근으로 건축된 퐁피두센터와 같은 현대 건축물이 과거의 건축물과 다른 것은 빛 자체가 실내의 일부분이며 실내 자체의 속성인 것처럼 보여 진다.
파리의 대부분의 건물이 석재로 만들어져 있는 것에 비
해 퐁피두센터는 유리와 철재를 건축물의 주재료로 사용함으로써 자연광을 극대화하고 경쾌하게 보이도록 만들어졌다.
현대의 빛은 과거의 빛 보다는 과학과 기술의 발달로
인해 조절이 가능한 빛은 현실 공간의 모습을 공간의 색, 깊이, 분위기 등에 의해 수시로 바꿔놓는다. 그러나 과거와는 다른 의미의 현상으로 사람들에게 감성의 영역으로 접근되어지고 그래서 현대건축공간에서는 시각적 부분에서 새로운 시각체험 공간들을 다양하게 연출되어지고 있다.
   (이하 생략)

참고문헌

없음

받은 별점

0/5

0개의 별점

문서공유 자료를 등록해 주세요.
문서공유 포인트현금을 드립니다.

포인트 : 자료 1건당 최대 5,000P 지급

현금 : 자료 1건당 최대 2,000원 지급

후기작성사용후기를 작성하시면 문서공유 100 point를 적립해 드립니다.

서식별점

0/120

사용후기 (0)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이전1다음